주일째 밥맛이 없어서 하루 한끼 비빔국수로 연명하고 있었는데


가끔 사다주시는 치킨도 뜯긴했지만 맨날먹는건 아니니 ㅋ


안태웠다.


보기보단 맛있다.


마요네즈+케찹이라니 어떻게보면 괴랄+신박한데 식당맛이 난다.


설명하기 힘든 전문가의 맛. 절대 케찹맛이나 마요네즈맛은 안난다.


좀 이쁘게 담아서 설정샷을 연출했어야 했는데


배고파서 그냥 퍼먹기 전에 걍 찍어댐







July 17th afternoon


생각해보니 자정 넘어서 해먹어서 날짜는 똑같잖아?


난 좀 크게 다지는걸 좋아해서.

사실 귀찮은것도 있고.

어제는 양파랑 파프리카밖에 안넣었는데 오늘은 자두만한 감자하고 버섯을 더 넣음.

햄이고 나발이고 고기따위 없다고.

어쩌다 생기면 이틀내에 증발함.

내가먹는건 절대아님. 덕분에 채식주의자취급받네.

삼겹살 안좋아하는건 맞음.






이러니까 쫌 이쁜가?








집앞에서 병신짓 하는거 보는것만도 증나네 ㅋ


전화로 다신 안옵네 어쩝네 하는데, 난 오늘 통화한적 없다.


손님맞은적도 없고.




'Tast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김치볶음밥  (0) 2014.07.17
버터구이 감자  (0) 2014.07.10
생토마토 스파게티  (0) 2014.07.02
블루베(으)리 파운드케잌  (0) 2014.06.22
제육볶음+오이지  (0) 2014.06.20
진짜 불고기 피자  (0) 2014.06.12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